심심해

그냥 주말이 되면 심심해. 딱히 만날 사람이 있는것도 아니고, 그렇다고 딱히 뭘 할것도 없고... 일은 주중에 푹 빠져서 하니까 주말엔 일에는 전혀 신경 안쓰고 다른것 좀 해보려고 하는데, 그냥 간간히 친구들 만나는 것 밖에는 할게 없네. 취미생활은 이미 얕고 넓어서 흥미가 떨어져 버렸고, 외로움은 갈수록 깊고 좁아져 버리고 있는 겉 같아. 심심하다고 주위사람들에게 도움을 요청해 보지만, 그때 뿐인걸.. 아침에 일찍 일어나 봤자 별로 할 게 없으니까 그냥 누워 있기는 한데, 그 잠을 자는것도 아니고 안자는 것도 아닌 왜, 몽롱한 상태 있잖아, 그 상태로 한시간 정도 있다보면 그것도 지겨워서 일어나게 되. 까치도 그냥 까치가 아닌 왕까치가 머리에 집을 지은 상태로 말이지.
몽롱하게 일어나서 컴퓨터를 켜고, 모니터를 켜고, 기지개도 켜고... 냉장고에 물 한잔 따라 천천히 마시고... 누군가가 틀어놓은 티비에서는 어떤 프로그램이던지간에 "오~~~~" "와~~~" "아하하하~~"같은 함성이 나오고, 다시 방으로 돌아와서 밤새 쌓인 스팸메일들을 처리하면서, 뭘할까 고민을 하는 주말.... 어쨌건 심심하다구.

날 면접에 붙게 해준 책에 따르면 내가 심심한 이유는 준비가 덜 되어서래. 하지만 난 정말 모든 준비가 다 되어 있다고 생각하는데, 아닌걸까? 미처 생각지 못한 뭔가가 있을지도 몰라.
 
나 답지않게 더블스페이스를 안쓰니까 왠지 다른사람 글 같아서 생소하기도 하고 색다르기도 하네. 사실 좋아할 만한 타입이 있긴 한데, 몇가지 조건이 안맞아. 근데 조건같은거 상관없다고 해도 상대방이 조건을 따질것 같아서 지금은 그냥 관망만 하는 중. 이건 상대방이 얼마나 적극적으로 내게 어필을 하냐에 따라 달려들수도 있고 아닐수도 있다는 얘기.

.......
글 다 쓰고나면 심심해지겠군.

'personal > story' 카테고리의 다른 글

팀 이름 정하기  (1) 2008.07.20
오래간만에 일상  (0) 2008.07.19
그냥 하루 일과  (0) 2008.04.13
도메인 구입  (18) 2008.04.13
노리타 가든에 가다  (0) 2008.04.06
심심해  (0) 2008.03.30
가끔은 호흡을 고르고 휴식을...  (6) 2008.03.02
졸업  (2) 2008.02.24
(조금 긴) 이코의 근황  (5) 2008.02.17
희망의 주문  (2) 2008.02.03
Enemy Of !kKo  (0) 2008.01.31

남자의 로망은 역시.....

역시 남자의 로망은.....

넓적사슴벌레

출처 - 네이버 이미지검색


사슴벌레겠지요..... 응?

인터넷 게시판에 올라온 글을 보다가 발견한 주옥같은 노래.
가사는 네이버에 있길래 기타 코드를 붙여봤음.
친구한테 얘기했더니 창피하다고-_-;;


NAMJA E ROMAN (남자의 로망) - Penicilin

E   G   A


E                A   E                A   E
싸아,싸아,싸쓰리 나무드~ 더,더,더떠리 나무헤~
(상,상,상수리 나무든 도,도,도토리 나무엔)
E            A E               A   E
바 바 바뜨시 이찌 터,터,터싸쓰 퍼얼레~
(바,바,반드시 있지 토,토,톱사슴 벌레)
    A             B   A                       B
하지마~꺼싸쓰 퍼얼레~ 마버히라 아따드르 조씨므해~
(하지만 꽃사슴 벌레 말벌이란 악당들을 조심해)
E            A E               A     E
쏘,쏘,쏘크 나무뜨 쓰,쓰,쓰르지 나무에느
(써,써,썩은 나무든 쓰,쓰,쓰러진 나무에는)
E            A E                 A     E
바,바,바뜨시 이찌 노,노,노쪼따리 싸쓰뻐레
(바,바,반드시 있지 너,너,넓적다리 사슴벌레)
A                      B   A                   B
하지마~ 불끈다리 싸쓰뻐레~ 더싸 아따드르 조씨무해
(하지만 붉은다리 사슴벌레 독사 악당들을 조심해)
A          B        
아~ 날롸가자~날롸가자~날롸가자~날롸가자~날롸가자~우우우~
(아~ 날아가자 날아가자 날아가자 날아가자 날아가자 우~)
E      B            A
카마케 비나는 사쓰벟레~ [코러스;뭄붐붐 붐부붐~]
(까맣게 빛나는 사슴벌레)
     A      E         A  B    E           B        A
트쿠 푸떼이보다아 너므우 머쪄 아으컷! 이라도 강하다따
(투구 풍뎅이보다 너무 멋져 암컷 이라도 강하단다)
     A      E        A     B         E
투쿠 푸떼이 아으커슨 푸떼이루 다루마써~
(투구 풍뎅이 암컷은 풍뎅이를 닮았어)

E       G A    E       G A
E       G A    E       G A

        E  A  B        
[코러스;아~아~우~우~]
E        B       A
아주 비싸게 팔리지~ [코러스;뭄붐붐 붐부붐~]
(아주 비싸게 팔리지) <
A        E      A      B    E        B        A
와응사슴 벌뤠는 아주 키하지 키우기느 너므 힘드러~
(왕사슴 벌레는 아주 귀하지 기르기는 너무 힘들어)
     A     E       A      B        E
트구 푸떼이느 일년 왕싸씀 뻐레 싸녀~
(투구 풍뎅이는 일년 왕사슴 벌레 사년)

E       G A    E       G A


E            A   E               A   E
사,사,사쑤리 나무뚜 도,도,도또리 나무에
(상,상,상수리 나무든 도,도,도토리 나무에)
E            A E               A   E
바 바 바뜨시 이찌 터,터,터싸쓰 퍼얼레~
(바,바,반드시 있지 토,토,톱사슴 벌레)
E            A   E                 A     E
코,코,코싸쓰 퍼어레~노,노,노쪼따리 싸쓰뽀레
(꼬,꼬,꽃사슴 벌레 너,너,넓적다리 사슴벌레)
E              A      E               A       E
부,부,부끄다리 싸쓰뻐레 쪼그만 쪼끄만 싸씀뻐어레~!
(부,부,붉은다리 사슴벌레 조그만 조그만 사슴벌레)

'fun & cool' 카테고리의 다른 글

미니쿠션 반지 pilo-pilo  (2) 2008.06.05
재미있는 맥도날드 광고  (9) 2008.05.26
하이퍼판타스틱울트라파워풀슈퍼메가톤익스트림그레이트  (1) 2008.04.07
남자의 로망은 역시.....  (2) 2008.03.15
미리뽕의 전설!?  (2) 2008.01.27
Homer's last 39 years.  (0) 2008.01.06
천재 카피라이터  (1) 2007.11.07
흥어란 무엇인가?  (6) 2007.09.12
Rolling Bombar  (2) 2007.08.05
N 게임  (0) 2007.07.02
프레젠테이션을 할 때 주의사항  (0) 2007.05.25
  • 지나가다... 2008.03.26 22:30 ADDR 수정/삭제 답글

    Penicilin이라곤...
    남자의로망이랑 .. 마사루 오프닝곡 로망스 밖에 모르는데...

    노래방가서 이걸부르던 친구가 생각나네요....

    참.... 창피했는데

    • !kKo 2008.03.28 09:44 신고 수정/삭제

      아앗;;
      전 더 창피한거죠? 그쵸?ㅠㅠ

가끔은 호흡을 고르고 휴식을...

사용자 삽입 이미지


평소에도 생각이 많다는 소리를 듣던 아이.

다른 사람이라면 그냥 지나갈 사소한 말이라도 완벽히 알아들어야 했기에 너무 잡지식이 많다는 소리를 듣던

어느날 세상으로 풍덩 뛰어들더니 더 이상 생각을 할 수 없게된 아이... 아니 어른....

한떄는 준비운동만 하는것이 지루하다고 느껴졌지만...

하지만 가끔은 이렇게 아무것도 안하고 수면으로 올라와 호흡을 고르는 시간이 좋을 줄이야.


몰래 부모님께 용돈도 찔러드리고...ㅋㅋ


꾸벅꾸벅 졸고 있을 시간에 거하게 낮잠도 자보고, zzZ
 

음악도 들으면서 끝이 없는 링크의 세계로 빠져보기도 하고... ♬


주변 사람들이 어떻게 지내는지 확인도 하고.. ⊙⊙



마냥 18살로만 남아있을줄 알았던, 그래서 내 주변도 변하지 않을 것이라 생각했던,
 
그 많던 친구들 중 몇몇은 외국으로 떠나고, 몇몇은 직장을 얻고, 하나 둘씩 결혼하고, 다른 몇몇은 자신들이 하고 싶은일을 하고..


어느 일요일 오후,
 
이젠 진짜 어른인건가 하고 생각이 들은 어떤 아이.

'personal > story'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래간만에 일상  (0) 2008.07.19
그냥 하루 일과  (0) 2008.04.13
도메인 구입  (18) 2008.04.13
노리타 가든에 가다  (0) 2008.04.06
심심해  (0) 2008.03.30
가끔은 호흡을 고르고 휴식을...  (6) 2008.03.02
졸업  (2) 2008.02.24
(조금 긴) 이코의 근황  (5) 2008.02.17
희망의 주문  (2) 2008.02.03
Enemy Of !kKo  (0) 2008.01.31
정수기와 편집증  (1) 2008.01.28
  • 마나각 2008.03.05 01:04 ADDR 수정/삭제 답글

    음악듣고 가용 ㅎㅎㅎ

  • KHLTCL 2008.03.07 12:21 ADDR 수정/삭제 답글

    이코님 안녕하세요... 아직 블로그는 썰렁... --;; 조만간 학과 자료들이나 기타 자료들 채우면 나름 괜찮을 듯 싶네요... 위에 글을 읽어보니 마치 제 이야기 같군요... 물론 취직 안한 친구들이 많지만 대학 졸업한 동기들은 조금씩 자리를 잡고 있는데 저는 아직 학교군요... 물론 늦은만큼 따라잡아야 겠죠... 글 잘 보고 갑니다...

    • !kKo 2008.03.14 20:07 신고 수정/삭제

      원래 처음 시작이 어려운 것이니까요 :) RSS 등록해서 구독하고 있으니 새글이 뜨는대로 찾아가서 볼께요 즐거운 블로깅 되시길 바랍니다

  • paRang 2008.03.07 16:29 ADDR 수정/삭제 답글

    잔잔한 배경이 정말 인상깊네요~

    • !kKo 2008.03.14 20:08 신고 수정/삭제

      앗.. 사진 칭찬해주시는 건가요? 감사합니다.
      03년도 가을에 찍은 하늘공원이에요.